[아쿠아마린] FGO 세이버 릴리 3차 재림 1/7 스케일 Hobby

아쿠아마린에서 이번에 발매된 FGO 세이버 릴리 3차 영기재림 버전. 세이버 릴리 같은 경우는 특이하게 단계가 올라갈 수록 무장이 가벼워지고 노출도가 올라간다. 그래서,
이예에, 매우 좋습니다. 특히 3차 재림에서는 디자인이 검은 스타킹으로 변경되는데, 진짜 배우신 분들. 감사합니다.
스케일은 1/7. 깔끔하게 디자인된 박스가 맘에 든다. 다만 크기가 제법된다. 블라스터 빈공간이 많아서 크기를 줄이자면 얼마든지 줄일 수 있을 것 같음에도 불구하고, 요새 나오는 피규어들은 박스 크기가 점점 커지는듯.
세이버 릴리 3차 재림 버전 자체의 디자인이 워낙 심플하기도 해서 그런지 조형적으로 크게 화려하거나 하는 부분은 없다. 그래서인지 다리 라인에 힘을 빡 주고, 영혼을 갈아넣은 것 같은 기분을 느끼게 해주는데, 쭉 뻗은 다리 라인이 진짜 오우야...
얼굴을 전형적인 세이버 페이스. 세이버의 심볼과도 같은 바보털은 여전하다.
포니테일, 그리고 겨드랑이 라인. 압도적 감사.
가슴은 뭐... 뭐... 다함께 외쳐보자. 칼리번 개객끼.

페도의 검 칼리번. 찌찌우에의 가능성을 닫아버린 나쁜놈.

어쨌든 검 자체는 깔끔하게 잘 뽑혀져 나왔다. 검신의 그라데이션 도색도 볼만하고. 칼리번 검집까지 있었으면 더 좋았겠지만, 일러스트를 너무 충실하게 반영해서 그런지 아쉽게도 검집은 포함되어있지 않다.

백합 모양의 베이스. 릴리가 백합을 뜻하는 만큼 베이스를 백합모양으로 만든 건 굉장히 맘에 드는 아이디어다. 다만 백합 색깔이 좀 더 하얀색이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존재한다. 그리고 밑판도 샘플처럼 아예 클리어 베이스였으면 더 좋았을 텐데. 밑판과 백합 색깔이 겹치다보니 백합이 좀 묻히는 느낌이 있다.
다리 라인이나 감상하자. 헤헤헤. 같은 3차 재림으로 발매됐던 리코르누의 경우 스타킹을 가터벨트로 재현한 것에 반하여 아쿠아마린의 경우는 팬티스타킹. 어느쪽이 좋냐면 당연히 둘 다 좋지.

아따 이쁘다. 리코르누의 세이버 릴리도 샀다면 좋은 구도가 됐을 것 같은데 조금 아쉽다.

굳이 단점을 뽑자면 백합 때문에 큰 크기를 자랑하는 베이스와 옆으로 쭉 뻗은 칼리번(페도의 검)의 콜라보로 넓은 전시공간을 필요로 한다는 것이다. 최고의 장점은 역시 쭉뻗은 늘씬한 다리. 이렇게 된 이상 2차재림 버전으로도 나와줬으면 좋겠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