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 닐슨공방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1 Hobby

PG스케일인 1/60로 발매된 닐슨공방의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이다. 프로포션과 가동률이 엉망이었던 반다이 PG 레드프레임을 베이스로 한 게 아니라, MG를 전체적으로 키워놓고, 메탈빌드의 조형을 어느정도 가져왔다고 보는 편이 맞다. 

프로포션 자체는 MG와 메탈빌드를 적절히 섞은 모양새이긴 한데, 아무래도 메탈빌드쪽을 많이 따라갔다. 개인적으로는 지금까지 발매됐던 레드프레임 중 가장 흡족한 프로포션을 지니고 있다.

신흥업체인 만큼 조립성은 솔직히 말해서 좋다고는 못하겠다. 전체적으로 조립성이 뻑뻑하고(특히 손가라 조립할 때는 내 손가락이 날아가는 줄 알았다. 대력금강지가 필요.) 몇몇 부분은 순접을 필요로 하기도 한다. 다만 아이러니하게도 이 뻑뻑한 조립감 덕분데 관절의 고정성은 뛰어나며, 흔들림 없이 잘 잡아준다.

부품분할은 PG급은 아니고 MG와 PG의 그 어딘가 쯤에 걸쳐있다. 통짜프레임이 제법되지만, 필요한 분할은 다 되어있는 편이다. 몰드는 깊어서 완성하고 나면 눈이 즐겁다. 외장 장갑인 흰색 파츠의 경우는 코팅은 아닌데 묘하게 광택이 있는 편이다.

가베라 스트라이크, 타이거 피어스 둘 다 제공되며 기본적인 빔라이플과 쉴드도 포함되어있다. 하지만, 초반에 설래발을 쳤던 플라이트팩은 포함되어있지 않다.  플라이트팩의 3D 모델링은 떴었는데, 이 덕분에 초회한정 판에 플라이트팩이 포함되는 것이 아니냐는 소문이 돌기도 했지만 결과적으로는 루머로 판명되었다. 아무래도 이 제품이 잘 나가면 별매로 발매하지 않을까 하는 예상이 든다. 개인적인 바람이라면 플라이트팩에 스탠드도 포함되어있었으면 한다. 관절이 튼튼해서 잘 서있기는 한데, 플라이트팩까지 장착된 상태에서 서있기는 아무래도 무리가 있을 것이라고 본다.

데칼은 대림데칼(습식)이 동봉되는데, 반다이의 쓰레가같은 데칼을 쓰다가 대림데칼을 사용하니까 진짜 세상 이렇게 편할 수가 없더라. 잘 불려지고 잘 붙고. 마크세터 필요없이 물로만 해도 잘 붙는다. 아직 데칼을 다 붙이진 못했는데 데칼 자체가 1/60 스케일용임에도 불구하고 너무 작고 갯수도 많아서 붙이는데 눈 빠지는 줄 알았다. 품질마저 나빴다면 진작에 때려쳤을 듯.

조립감이 조금 아쉽긴 하지만, 애초에 중국산에 조립감을 크게 기대하지 않기도 했고, 완성해놓고 보니 너무 맘에 들어서 그런 건 신경쓰이지 않는다.

바리에이션으로 플라이트팩과 블루프레임 풀웨폰이 나온다면 돌아보지 않고 바로 구매할 의향이 있는 제품이다.

일단 데칼을 전부 다 붙인 후에 자세한 리뷰를 가져보도록 하자.

덧글

  • 포스21 2018/02/15 16:33 # 답글

    보기엔 그럴싸한 편인데... 조립감이 그래서야...
  • Shishioh 2018/02/15 22:43 # 답글

    방패와 코등이 디자인이 이질적 이군요...

    게다가... 왜 가베라 도신에 혈조....를 파놨...

    혈조를 파놓으면..중량과 내구도가 감소하고 심지어 위력도 어느정도 저하할텐데 ㅠㅠ
    온갖 딱딱한거 자르라고 만든 가베라에 ㅠㅠ
    파워 실린더 내장의 레프가 가베라가 무겁다고 파놨을리가 없고..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