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GUC F91. 아아, 노래만 남기고 떠나간 그대여... Hobby

수많은 건담 노래 중 손꼽히는 명곡 "Eternal wind"를 남기고 폭망한 F-91...

사실상 아무로 레이로 대표되는 우주세기 전기를 마치고 우주세기 후기를 이끌 첫 타자로 화려하게 막을 열었지만, 폭망해버린 건담F91...

그랬던 F91이 이번에 메탈빌드로 발매되는 것을 보니 감개무량하다.
"아아, 간지폭발"

하지만 거지 유부남은 저런 거 살 돈은 없습니다. 그러니까 "싼" HGUC 모델이나 보도록하자.
"현실은 그런 법이지."


"이러쿵 저러쿵 말은 많았지만 정말 좋아하는 건담 중 하나다."

F91의 특징이라면, 에너하임으로 대표되던 전기 우주세기의 MS에서 벗어나 본격적인 사나리 MS의 막을 연 건담이라는 점. 이쯤해서 MS가 표준 18M의 크기를 벗어나 소형 15M의 크기로 작아지기 시작했고.

당시 유행하던 포뮬러 경주에서 따온 'F' 는 '포뮬러실루엣'을 의미하며, F91의 곳곳에서 포뮬러 자동차의 디자인 흔적을 찾아볼 수 있다. 
소형 기체인 만큼 1/144 스케일인 HG모델로 나오기 애매한 점이 많았는데, HGUC F91이 이를 훌륭하게 소화해냈다. 미려한 곡선형 디자인에 날개와 같이 쭉 뻗은 베스바는 지금봐도 촌스럽지 않은 디자인을 자랑한다.

소형기체에서 오는 심심함은 몰드를 잘 살려냄으로서 어느정도 해결했다. 몰드의 디테일이 제법 상당해서 먹선만 잘 넣으면 볼만하다. 흰색 통짜에 가까운 빔 런쳐도 이런식으로 한번 잘 해결해보도록 하자.
베스바를 앞으로 쭉 뻗으면 수납되어있던 손잡이를 잡을 수 있은 기믹이 존재한다. 사실상 F91의 아이덴티티와도 같은 무장이 바로 베스바. 박력이 상당하다. 지금은 사라져버린 캡슐파이터에서도 쏠쏠하게 잘 써먹었던 기억이 나네.
F91하면 떠오르는 또 하나의 커다란 특징이 바로 분신. 리미터를 해제하였을 경우 발생되는 열에 의하여 장갑의 표면이 벗겨져나가면서 질량을 가진 분신이 생겨난다는 설정인데, 건프라로는 당연히 재현할 수 있을리가 없다. 대신 리미터 해제 모드로 환장이 가능하도록 페이스 오프 와 어깨의 방열판 부품을 제공하는데..

우리집 고양이 놈이 잘근잘근 씹어놔서 환장이 불가능하다. 데헷... 사진을 보면 건프라의 생명인 뿔도 부러져있는데 이것도 김두부씨의 작품.
"김두부, 원흉, 그래도 귀엽다."
"후속기인 크로스본(F97)과 함께."

F91의 주인공인 시북 아노가 킨켄두 나우란 이름으로 개명하고 갈아탄 게 크로스본 건담(F97). 형식번호는 F97로 F91의 후계기 포지션이지만, 재미있게도 F91과 F97은 서로에게 카운터적인 성격을 지닌다. F91은 베스바로 대표되는 원거리 기체이고, F97은 ABC로 빔을 막고 돌진하여 근거리에서 싸우는 성격을 지녔기 때문이다.

원거리 상태라면 사실상 F91의 완승이고, 어떻게든 베스바를 막고 접근한다면 F97의 승리이긴한데... 베스바란 게 워낙 강력해서 접근하기도 힘들 뿐더러, F91도 충분히 고기동 기체이기 때문에 사실상 F97의 필패에 가깝다. 원작의 킨켄두는 기행에 가까운 솜씨로 해리슨이 몰던 F91의 베스바를 막아내고 접근하여 승리를 따냈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주인공 보정에 가깝고...

어쨌든 건프라로서는 만족스럽지만, 작품으로서  F91은 여러가지 아쉬움을 남겼다. 일단 가장 큰 문제는 성공하지 못했다는 점. 덕분에 이 뒤로 이어지는 크로스본은 제법 높은 인기에도 불구하고 여태까지 애니화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개인적인 바람이라면, F91을 다시 리메이크하고 F91와 크로스본 사이의 이야기를 다른 미디어로 전개하고, 크로스본을 애니화 해주는 것.

아아... 그건 좋은 꿈이었다.



덧글

  • 나이브스 2016/09/25 10:14 # 답글

    MG도 싸지 말입니다.
  • regen 2016/09/25 16:24 #

    라플라시아 스탠드를 사면 껴준다는 그 건담말이죠?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