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GCE 포스 임펄스 Hobby

리바이브된 포스 임펄스. 기존의 구판의 경우에는 프로포션도 엉망, 색분할도 엉망. 악성재고로 유명한 제품이었는데, 리바이브 버전은 색분할이나 프로포션 만큼은 정말 잘 나왔다. 마치 호평을 받았던 MG를 축소해놓은 듯한 프로포션이다. 물론 몇가지 아쉬운 점도 존재하긴 하지만, 그건 뒷부분에 언급하기로...

임펄스 뒤에 있는 건 RG 데스티니 인데 아론다이트 대함도의 빔파츠 부분을 고양이가 씹어놔서 실체검 부분만 들고있음;;; 건프라 관리 잘 합시다.

일단은 코어스플랜더. 당연하다면 당연하겠지만 부품 2개로 이루어진 통짜. 색분할이 전혀 안되어있고, 크기도 크기인지라 도색할려면 지옥이 펼쳐질 것 같은 부품. 다행히 조형만큼은 잘 되어있다.

포스실루엣 + 실루엣 플라이어. 실루엣 플라이어 같은 경우는 역시 통짜. 하하하하하! 포스 실루엣 같은 경우도 주익과 보조익의 빨간색 부분은 에일스트라이크처럼 씰로 처리되어있다.

포스 임펄스의 총 구성. 임펄스 소체 + 코어스플랜더 + 포스 실루엣 + 실루엣 플라이어 + 빔라이플 + 기동방순. 물론 사진에는 없지만 빔샤벨 파츠도 포함되어있다.

색분할이 워낙 잘된 제품이라 씰로 처리되는 부분은 가슴 한가운데의 v 마크와 무릎의 삼각형 부분, 포스 실루엣의 주익 정도? 나머진 전부 부품분할을 통한 색분할을 해냈다. 중간중간에 있는 데칼들은 남아있던 RG의 데칼들을 붙인 것.

임펄스의 기본 소체. 과거 구판과 대놓고 비교해놓으면 정말 장족의 발전을 이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다만 구판의 경우는 소지하고 있지 않으니 직접 비교는 할 수 없고, 인터넷 찾아보면 사진이 많이 떠도니 뒤져보는 것도 한 방법이다.

가동성은 뭐 리바이브 답게 쭉쭉 접히고 쭉쭉 펴지고, 딱히 나무랄 부분은 없다. 다만 그정도로 극한의 가동성을 요하는 포징을 취해놓는 편은 아니라서...

기동방순의 경우는 소드 임펄스가 들고다니는 확장전 모습도 파츠 교환을 통해서 구현이 가능하다. 물론 포스임펄스는 확장해서 다니니까  일부러 작게 해놓을 필요는 없겠지만.
풀 장비를 한 모습. 나름 무거운 포스실루엣 등짐을 하고조 잘 자립하는 편이다. 발목 관절도 적당히 뻑뻑한 편이고. 다만 3단 합체 기믹의 구현때문인지 허리 관절이 너무 헐겁다. 또한 설계미스인지 무엇때문인지는 몰라도 손목도 굉장히 헐거운 편이다. 빔라이플을 들고있는 오른손이 자꾸 꺽여서 덜렁덜렁. 

선배격(?)이라고 할 수 있는 HGCE 에일 스트라이크와 한 컷. 두 제품 다 정말 잘 나왔지만 굳이 한쪽의 손을 들라고 한다면 포스임펄스 쪽에 한표를 행하고 싶다. 에일 스트라이크에 비해서 복잡한 구조&색상을 가지고있지만 그것을 전부 구현한 점. 쓰잘데기 없긴해도 3단 합체 분리 기믹도 충실하게 재현할 수 있도록 한 점. 물론 그만큼 가격은 올라갔지만.


덧글

  • 무명병사 2016/06/28 18:33 # 답글

    임펄스를 보고 '멋있다!'고 생각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 regen 2016/06/28 18:40 #

    정말 깔끔하게 잘 나왔죠. 데칼질만 좀 하면 RG라고 해도 믿을 정도.
  • 메탈맨mk2 2016/06/29 09:20 # 답글

    블임 예약한건 참 잘했다고 생각될정도 잘 나와준 포스임펄스였죠
  • regen 2016/06/30 12:40 #

    과연 소임은 나오기는 할지... 나온다면 과연 일반판일지...
댓글 입력 영역